분류 전체보기 1883

[제주올레 10-1코스] 가파 올레 - 4월의 가파도, 청보리밭 풍경

가파도 올레길의 아름다움가파도 청보리밭은 상징이다. 4월 말 가까스로 풍경을 보다.   맑은 날의 가파도 청보리밭은 늘 가고 싶었다.그러나 가는 날이 흐려 되돌아왔고여객선 사람이 많아 되돌아오곤 했다. 그래서 이번에 철이 지난 후에 가파도에 닿았다.그러나 장마같은 봄비의 강풍이 청보리밭을 쉽쓸었다.많은 청보리가 쓰러져 안타까움을 전해준다. 그래도 가파도 청보리밭은 아름다웠다.멀리 산방산과 한라산을 배경으로 푸른 벌판이 싱그럽다.날씨는 더없이 좋고 바람은 솔솔이다. 가파도를  S자로 걷은 가파 올레 트레킹수많은 봄꽃들이 올레객을 즐겁게 한다.여러번 가파도에 왔지만 이번이 최고였다. (2024-04-30)

황칠나무 새순 채취 - 봄 식탁에 풍성한 맛을 선물한다

갑자기 여름이 온 듯한 반짝 더위황칠나무 새순이 쭉 올라왔다.똑! 똑 부러진 새순 채취   작년에 섬오갈피 새순을 따서 한 동안 맛있게 먹었던 추억이 있어올해도 또 섬오갈피 새순을 따서 나물로도 먹고 장아찌도 담았다.그런데 동네 사람이 황칠나무 새순을 따러 가잖다. 귀한  황칠나무가 새순을 딸 만치 많은 곳이 있나?안내해준 곳은 농장이었다. ㅎㅎ식재한 황칠나무들이 새순을 초록초록 올리고 있었다. 새순의 시기가 조금 지났지만 장아찌로 담그면 될 성 싶었다.황실나무 새순도 섬오갈피 새순처럼 똑! 똑 잘 부러진다.갑자기 여름이 온 듯한 반짝 더위에 온 몸에 땀이 난다. 높은 가지에 있는 새순은 휴지줍기 집개로 따거나가지를 잡아당길 수 있는 것은 당겨서 새순을 땄다.그런데 가지가 너무 쉽게 부러진다. 그래서 높..

한라산 1800m 고지 - 댕댕이나무를 보러 또 한번 오르다

댕댕이나무 몇 송이에 아쉬움이 컸다.1주일 후 다시 한라산 1800m 고지에 올랐다.물방울이 맺힌 댕댕이나무 꽃을 보았다.   댕댕이나무, 댕댕이나무 염원이었다.1주일 전 몇 송이 꽃이 아쉬웠다.더 많은 꽃이 핀 군락을 보고 싶었다. 다시 용기를 내어 한라산 1800m 고지를 향한다.출발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비가 내린다.지난 번에는 햇빛에 난반사가 심했는데 오히려 잘 됐다. 걸음을 재촉하는데 비가 그쳤다.물방울이 마를까봐 조바심이 났다.이왕 다시 오르는 길이니 이번에는 물방울을 기대했다. 1500m 고지의 진달래밭대피소에 도착했다.뜻밖에도 왕괴불나무에 꽃이 두 송이 폈다.지는 진달래 꽃이 붉은 배경이 되어준다. 바람이 살랑살랑 애를 태운다.할 수 없이 핸드폰으로 왕괴불나무 꽃을 찍었다.그리고 걸음을 채..

[제주올레 13코스] 용수 → 저지 올레 / 절부암, 낙천리 의자공원, 저지오름

용수항 절부암에서 저지정보화마을까지 16.2km잔뜩 흐린 날, 오후에는 비까지 와서 우산을 썼다.바쁜 발길에도 꽃들의 반가움이 있어 신났다.   제주올레 13코스를 가는 날 잔뜩 흐렸다.시내버스를 2번 갈아타고 용수교차로에서 내렸다.여기서 13코스 출발지인 용수항 절부암까지 1.8km를 갔다 와야 한다. 아내는 여기서 기다리고, 나 혼자 용수항으로 가는 길은 잠깐 볕이 났다.용수리 들판과 마을의 이모저모를 보며 절부암까지 걸었다.절부암에서 출발 도장을 찍고 다시 용수교차로까지 와서 아내와 합류했다. 낙천리에는 1천개의 의자로 만든 의자공원이 있다.전망대에 올라 13코스의 지난 온 길과 갈길을 조망했다.날은 점점 어두워지고 비가 올 것 같다. 저지오름은 저 멀리 있는데 올레길은 이리 저리 요모 조모를 보여..

송당곶자왈 - 때 묻지 않은 걷기 좋은 신생 숲길

정모 하는 날 비가 내린다.송당곶자왈 우산 쓰고 트레킹돌아오는 길의 망아지 쇼   올해는 유난히 비가 많이 내린다.맑은 날보다 비오는 날이 더 많다.정모 하는 날도 비가 내렸다. 송당곶자왈은 인근에 송당저수지가 생기면서조성된 편도 2.3km의 때묻지 않은 숲길이다.송당저수지는 농업용이 아니라 침수방어용이다. 우산을 쓰고 트레킹 및 꽃탐사를 겸했다.꽃들이 비를 맞아 처졌다.새우난초가 피기 시작했다. 점심을 먹고 모처럼 커피 타임을 가졌다.제주산딸기와 거지딸기를 보고망마지 쇼도 본 비 오는 날의 하루였다. (2023-04-20)                                                  망아지 쇼

[한라산 14] 성판악~관음사 - 댕댕이나무 꽃을 보고 한라산을 넘다

낙상사고 후 2년 19일 댕댕이나무 꽃을 보고 한라산을 종주하다. 낙상사고가 던져준 고난은 내 삶의 질곡이었다. 오르고 싶은 한라산을 바라보며 피땀어린 재활을 실천했다. 그러면서 언제 한라산을 오르나? 원래 계획은 철심제거 후 6개월이 되는 여름이었다. 그런데 4월에 피는 댕댕이나무 꽃을 보고 싶었다. 제주살이가 올해까지이니 4월에 반드시 한라산에 올라야 한다. 댕댕이나무는 한라산 1800m 고지에서 자란다. 4월 20일 경 꽃이 핀다는 댕댕이나무를 보려고 한라산을 계획했다. 오르다가 힘들면 그냥 돌아온다는 마음으로 출발했다. 성판악에서 출발하여 800m 표지판을 보고 100m 높아질 때마다 표지판을 본다. 걸음은 조심조심, 가급적 수술하지 않은 발로 더 힘을 썼다. 속밭대피소에서 간식을 먹으며 힘을 충..

[제주올레 12코스] 무릉 → 용수 올레 / 절반은 중산간올레, 절반은 해안올레

철심 제거 후 2달만에 올레 12코스녹남봉, 수월봉, 당산봉 3개의 오름을 넘는17.5km에 펼쳐진 제주 풍경과 몸의 아우성   다리에 박혔던 철심을 22개월만에 제거하고목발로 시작하여 두 달이 지난 후 올레길 투어에 나섰다.올레 12코스는 무릉에서 용수까지 17.7km이다. 무릉외갓집에서 출발하여 길가에 심은 자란의 환영을 받으며 걷는다.마음을 단단히 먹고 천천히 발길을 옮긴다. 녹산봉을 바라보며 걸었고녹산봉 정상에서 멋진 풍경을 보았다.하산한 후 수월봉을 향하여 걷는다. 수월봉과 당산봉은 워낙 유명하고 풍경이 좋아여러번 왔었지만 지루하지 않게 걸었다.다리도 잘 버터주어 다행이었다. 당산봉은 정상으로 가지않고 작은 능선으로 올라간다.능선에서 차귀도 전망을 보고 생이기정길로 내려오는데수려한 풍경이 올레길..

녹남봉 - 녹나무 잎사귀 사이로 보는 시원한 전망

[제주오름 231]  올레 12코스의 녹남봉녹나무가 많아서 지어진 오름 이름이다.정상 전망대의 전망이 최고이다.   올레 12코스 초반 코스는 녹남봉을 바라보면서 가까이 간다.도원연못에서 바라보는 녹남봉은 자그마한 동산이다.바람이 불지 않았다면 멋진 반영을 볼 수 있었을 것이다. 녹남봉 안내판을 읽고 녹남봉을 오른다.초입에 녹나무 잎이 싱그러움을 자랑한다.깔끔한 산책길을 조금 오르니 녹남봉 정상이다. 정상에는 녹나무가 푸르름을 자랑하고 있다.그 녹나무 사이로 시원한 전망이 펼펴진다.한라산, 산방산, 군산 등 아주 잘 보인다. 녹남봉에도 일제동굴진지가 있다.제주 오름 곳곳의 동굴진지는 일제 야욕의 현장이다.혹시 특별한 양치식물이 있나 가봤지만 별로였다. 하산하다가 보니 분화구가 보인다.자세히 보니 원형 분..

지미봉 - 20분 올라가서 아름다운 전망에 취하다

[제주오름 230]  종달리의 지미봉에 올랐다.기대한 대로 멋진 전망이다.이젠 순서 없이 막 올라보자   끈적털갯개미자리를 촬영하고 지미오름이나 가볼까성산에서 종달리로 달렸다.원래는 오름 투어 마지막을 장식하려던 오름이다. 그런데 낙상사고 후 순서에 억매이지 않기로 했다.기회가 되면 무조건 오르기로 마음 먹었다.오름과 올레길 어서 어서 챙기자. 종달리 지미봉 입구에 차를 세웠다.벚꽃 배경으로 지미봉을 바라본 후주차장부터 본격적인 계단이다. 잘 다듬어진 계단 20분 정도 오르자 정상이다.우도와 성산일출봉, 한라산, 두산봉이 시원하게 전망된다.정상에 두 곳의 전망대와 벤취가 있어 쉬기에 좋다. 반대편으로 내려와 둘레길을 돌았다.연초록의 잎들이 싱그러움을 준다.꽃과 오름, 멋진 하루였다. (2024-04-06..

[제주올레 11코스] 모슬포 → 무릉 올레 / 모슬봉, 신평곶자왈, 무릉곶자왈 연결

2회로 나누어 걸었던 17.3km가을과 겨울의 모습이 비슷하다걷기는 곶자왈, 보는 것은 들판이 좋다.   올레길만은 아내와 함께 걷고 있다.11코스에서 아내가 다리가 아파 신평리에서 중단했다.그 후 내가 허리가 아파 계속할 수 없었다. 두 달 후가 되어서야 나머지 구간을 갔다.혼자 걸을 때와 둘이 걸을 때의 차이다.함께 산다는 것은 함께 시간을 걷는 것이다. 올레길은 걷는 것에 대한 좋은 글들을 소개한다.티벳어로 "인간"은 "걷는 존재" 혹은 "걸으면서 방황하는 존재"의 의미란다."길은 하나의 완벽한 은유이다" 란 말처럼 걷는 자의 생각이 존재한다. 함께 걷는다는 것은 인간의 기본 도리이고서로의 생각을 주고받는 시간이다.그래서 올레길은 아내와 함께 걷는다. "걷기는 자신을 되찾는 길이다"그렇게 서로를 되..